전체 메뉴

맥도날드·교촌치킨 일부 매장서 감자튀김 사라졌다

해운 물류난 수입 차질…일시 판매중단, 대체메뉴 제공

강하늘 승인 2021.08.15 16:09 | 최종 수정 2021.12.26 18:02 의견 0

맥도날드에서 프렌치프라이(감자튀김)가 사라졌다. 세계 경기가 회복 기미를 보이면서 발생한 해운 물류난의 불똥이 감자튀김으로 튀었기 때문이다.

15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올여름 들어 국내 버거·치킨 브랜드들이 감자튀김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

맥도날드는 지난 2일부터 일부 매장에서 버거 세트 구매 시 프렌치프라이 대신 맥너겟(너깃), 치즈스틱 등을 내놓고 있다. 감자 물량이 달리면 대체 메뉴를 제공한다.

국내 주요 패스트푸드점에서 사용하는 감자튀김은 주로 미국에서 냉동 상태로 수입한다.

최근 세계 경기가 기지개를 켜면서 국제 해운 물동량이 급증해 문제가 생겼다. 거의 100% 수입에 의존하는 국내 외식 브랜드의 감자튀김에도 여파가 미친 것이다.

롯데리아는 지난 6월 감자튀김 부족 사태를 겪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당시 화물 수요가 폭증해 물류비가 대폭 올라 감자튀김 입고가 한때 지연됐다"며 "지금은 정상화된 상태"라고 말했다.

교촌치킨은 이달 들어 한시적으로 웨지감자가 포함된 세트 메뉴 판매를 중단했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웨지감자 수요 급증과 해상 운송 불안정으로 인해 감자 수급이 이전만큼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매장 상황에 따라 웨지감자 재고가 소진되면 해당 세트메뉴 판매는 일시 중단된다"고 말했다.

한 외식업계 관계자는 "감자튀김을 미국 어느 회사로부터 공급받느냐에 따라 외식업체별로 감자튀김 수급 차질을 겪은 시기가 조금씩 다르다"며 "국제 해운 문제에서 비롯된 만큼 언제 해소될지는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플랫폼뉴스 강하늘 기자]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