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수원시,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 추진

강동훈 승인 2021.05.01 17:09 의견 0

경기 수원시가 지난 2018년 4월 수립했던 ‘수원시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을 추진한다.

수원시는 정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 신규 제도에 대응하고, 지역 여건 변화에 맞춰 도시재생 방향을 재정립하기 위해 지난해 6월 ‘도시재생 전략계획 변경 수립 용역’에 착수한 바 있다.

수원시가 수립한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안)’에는 쇠퇴 진단을 바탕으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일반근린형’ 3곳을 신규 지정하고,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도시재생뉴딜사업 선도지역으로 선정된 매산동·세류2동 활성화 지역에 대한 구역계를 변경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매산동2 활성화지역은 사업추진구역·활성화지역의 경계가 일치하지 않아 구역계 수정안을 마련했고, 세류2동 활성화 지역은 ‘도시재생뉴딜사업 선도지역’ 지정에 따라 선도지역을 제외한 지역을 활성화지역으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한다.

 

 ▲ 매산동·세류2동 활성화지역 구역계 변경안.
 ▲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일반근린형’ 신규 지정 검토 지역.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일반근린형’ 신규 지정을 검토하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일반근린형’ 3곳은 서둔동·조원1동·파장동이다.

수원시는 도시재생전략계획 실현 방안으로 ▲수원시 자체 재생사업 추진으로 ‘수원형 도시재생’ 기반 마련 ▲도시재생거버넌스·협력체계 구축으로 분야별 협의 체계 마련 ▲주민·행정·중간지원조직 간 협력체계 구축 등을 제시했다.

수원시는 경기도청 주변, 행궁동·매산동·연무동·세류2동 일원 등 구도심 5개 지역에서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 4월 28일 수원화성박물관 영상교육실에서 대면·비대면 병행 방식으로 ‘수원시 도시재생전략 계획 변경(안) 수립을 위한 주민공청회’를 열고 전문가와 주민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공청회 중 진행된 토론회에는 홍경구 단국대 건축학과 교수, 김현 단국대 녹지조경학과 교수, 황경희 수원시의원, 허현태 수원시 도시재생지원센터장, 안정희 도시재생협치포럼 상임이사가 참여했다.

수원시는 시의회 의견 청취, 관계부서 의견 수렴, 도시재생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도시재생전략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다.

기우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은 “전략계획을 신속하게 변경해 도시재생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하겠다”며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역주민·상인과 함께 고민해 도시재생 이슈를 발굴하고, 전략계획을 재정비할 때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