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SK텔레콤 "아마존에 지분 30% 양도 아냐…서비스 협력 중"

강하늘 승인 2021.06.07 09:33 의견 0

SK텔레콤이 자회사인 11번가 지분 30%를 아마존에 넘긴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SK텔레콤은 7일 입장문을 내고 "당사가 아마존과 11번가 지분 30% 양수도 계약을 추진 중이라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 일간지는 이날 SK텔레콤이 11번가 신주인수권을 통해 지분 30%를 아마존에 넘기고, 아마존은 신주인수권을 바탕으로 최대 50%까지 11번가 지분을 가질 권리를 얻게 된다고 보도했다. 

 

회사 측은 "당사는 11번가 내에서 아마존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 출시를 위해 협력 중"이라며 "지분 양수도 관련해서는 진행 중인 사안이 없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 아마존과 e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힌 바 있다.

 
SK텔레콤은 11번가의 성장을 바탕으로 한 커머스 사업 혁신을 위해 아마존과 지분 참여 약정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아마존은 11번가의 IPO(기업공개) 등 한국 시장에서의 사업 성과에 따라 일정 조건이 충족되는 경우 신주인수권리를 부여받을 수 있다. 11번가는 2022~2023년 IPO를 계획 중이다. [플랫폼뉴스 강하늘 기자]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