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화천대유’ 내사 중

금융정보분석원, 지난 4월 첩보 보내
용산경찰서 다음 달 조사 마무리

정기홍 승인 2021.09.18 00:11 | 최종 수정 2021.11.13 14:04 의견 0

경찰이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제기된 화천대유자산관리 임원 등과 관련한 수상한 자금 흐름을 내사하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17일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4월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와 관련해 수상한 자금 흐름 내역이 발견됐다는 첩보를 공문으로 전달받았다.

은행 등 금융기관은 의심스러운 금융 거래가 있으면 이를 금융정보분석원에 보고(STR)하게 돼 있다. 금융정보분석원은 이를 정밀하게 분석해 불법거래 등이 의심되면 추가조사를 위해 수사기관 등에 관련 자료를 제공한다.

경찰청은 화천대유 관계자의 거주지 관할서인 서울 용산경찰서에 사건을 배당했다. 경찰은 화천대유 이모 대표와 최대주주인 전직 언론인 김모씨 등을 대상으로 의심거래 자금 규모와 성격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자금 흐름을 확인해 달라는 취지의 통보를 받고 살펴보고 있는 수준이다. 횡령·배임 등이 구체적으로 명시돼 있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 4월에 의심 거래가 경찰에 통보된 점을 감안하면 들여다보는 자금 흐름은 최근 거래는 아닌 것으로 짐작된다.

경찰 수사 규정상 내사는 최대 6개월까지 진행할 수 있어 조사는 다음 달 마무리된다. 혐의점이 파악되면 수사로 전환할 가능성도 있다.

하나의 자금 흐름에도 여러 범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화천대유 관련 첩보가 경찰뿐만 아니라 국세청 등 다른 기관에도 제공됐을 수 있다.

화천대유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 참여 업체다. 신생 업체인 화천대유와 관계자들이 3년간 개발이익금 수천억원을 배당받고, 박영수 전 특별검사, 권순일 전 대법관, 강찬우 전 검사장 등이 화천대유 고문 등으로 참여한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여야 대선 후보 경쟁자들은 이 지사 연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플랫폼뉴스 정기홍 기자]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