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내일 기자회견

강하늘 승인 2021.03.16 23:00 | 최종 수정 2022.01.01 17:49 의견 0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가 17일 사건 발생 이후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심경을 밝힌다. 박 전 시장이 사망한 지 251일 만이다.

회견 내용에 따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3주 앞둔 여야 후보들에게 큰 파장이 일 전망이다.

16일 서울시장 위력 성폭력 사건 공동행동(공동행동) 등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17일 오전 10시 공동행동 기자회견에 참석한다. 회견 장소는 당일 오전 공지된다.

A씨는 회견에서 성추행 피해 사실, 박 전 시장 사망 이후 ‘피해 호소인’ 등 자신에게 가해진 2차 가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행동은 피해자 촬영과 녹음은 불가하다는 방침을 밝혔다.

회견엔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장, A씨의 전 직장 동료인 이대호 전 서울시 미디어비서관, 피해자 변호인단의 서혜진 변호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박 전 시장은 작년 7월 8일 강제 추행,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피소됐다. 이어 다음 날인 9일 시장 공관을 나간 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그동안 모습을 드러내진 않고 편지와 변호인단을 통해서만 입장을 밝혀왔다. 지난 1월 18일 자필 편지에선 박 전 시장 성추행 피소 관련 내용을 박 전 시장 측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도 했다.

한편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지난 8일 여성의날을 맞아 “피해 여성에게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대표로 대신 드린다”고 했고 최근엔 "만나고 싶다"는 말도 했다. 이에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출마 선언 이후 40여일 만에 나온 늦어도 너무 때늦은 사과”라고 했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지칭한 박 후보 캠프의 ‘피해 호소인 3인방’(남인순·진선미·고민정 의원)을 내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플랫폼뉴스 강하늘 기자]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