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연의 동행 7] 저는 착한 사람입니다

신아연 승인 2019.03.25 07:30 의견 0

 [플랫폼뉴스 신아연 칼럼니스트] 

인문예술문화공간 블루더스트 치유작가 

 http://cafe.naver.com/bluedust

 

샘은 첨부터 쌈닭이셨나요, 아니면 착하다가 변하신건가요? 저는 착한 사람입니다. 하지만 진정 쌈닭이 되고 싶어요.”

 

21일자 동행 6 <나는 야 쌈닭, 이 아니 즐거운가!>를 읽고 어떤 분이 이런 하소연을 했다. 웃음이 나면서도 절박한 마음이 읽혀진다. 글에도 썼지만 나는 그런 의미로 착했던 적이 없었으니 변신하고 말 것도 없고, 무엇보다 쌈닭은 나쁜 닭이란 공식을 깨라고 말해 주겠다. 내가 말한 쌈닭은 부당함에 저항하는 닭, 합당한 분노를 표출하는 닭이다. 내가 나를 지키겠다는 데 착하고 못되고가 왜 나오나. 이 맥락에서 착한 사람이란 순진해서 남에게 이용당하는 사람이다. 순진한 것이 순수한 것인 줄 착각하는 사람이다.

 

공격적인 행동, 화나 분노 표출을 무조건 피하려는 사람들이 있다. 엄격한 윤리 도덕적 잣대가 내재화된 탓이다. 이런 사람들은 억압과 부당한 취급을 당할 때 움츠러들면서 자신을 비난하거나 억지로 타이른다. 자신을 지켜도 모자랄 판에 스스로를 사지로 몰아넣는다. 자신을 상대의 노리개나 먹잇감으로 던져주고는 자기는 착한 사람이라 그렇다고 합리화한다.

 

적절한 반응을 하지 않으면 자신을 지킬 수 없다. 경우에 따라서는 쌈닭이 되는 것이 적절한 반응일 때가 있다는 게 지난 번 내 글의 요지다. 토론토 대 심리학과 교수 조던 B. 피터슨은 12가지 인생의 법칙에서 이렇게 말한다.

 

"당신이 누군가를 물어뜯을 수 있다면 물어뜯을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공격성과 폭력성을 적절하게 사용할 수 있으면 공격 능력을 실제로 사용할 일은 오히려 줄어들기 때문이다. 당신은 어쩌면 보잘것없고 변변하지 못한 삶을 살고 있을 수도 있다. 세상 모든 나쁜 습관을 다 가진 사람일 수도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지질하게 살았다고 해서 남은 인생을 계속 그렇게 살 필요는 없다. 상황은 끊임없이 바뀐다. 그렇듯 당신도 변할 수 있다."

 

 

유영상 작가의 영상풍경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