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한파특보…서울 2도, 연천 -3도 떨어져

강하늘기자 승인 2021.10.13 23:35 의견 0

오는 주말 최저기온이 전국 곳곳에서 영하로 떨어질 전망이다. 갑작스런 초겨울 날씨로 올 가을 첫 한파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

기상청은 일요일인 17일 전국이 초겨울인 11월 중순 수준의 기온을 나타낼 전망이라고 13일 예보했다.

이날 서울의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진 2도로 예보됐다. 경기 연천(-3도), 강원 철원(-2도), 충북 진천(-1도), 전북 장수(-2도) 등 일부 지역은 이날 최저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17일 아침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낮 최고기온 역시 서울 12도 등 대부분 지역이 10도 안팎에 그칠 전망이다.

18일부터는 기온이 다소 오르지만 평년보다 쌀쌀한 날씨가 이어진다. 23일까지 서울의 아침 기온은 10도 아래, 낮 기온은 20도 아래에 머무를 전망이다. 기상청은 “10월 말부터 기온이 평년 수준을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14일에는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서울 16도 등 전국 아침기온이 12~20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낮 기온은 서울 23도 등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16일에는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에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