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풍무동 김포공원묘지, 상마리 이전 안한다”

“묘지 이장, 재정비 현대화 별개 사업으로 추진”

강동훈기자 승인 2021.10.19 12:28 | 최종 수정 2021.10.19 12:55 의견 0

정하영 김포시장은 “풍무동 김포공원묘지의 상마리 공원묘지 이장을 추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지난 18일 열린 대곶면 현안 사항 주민 간담회에서 "묘지공원의 소유자인 김포공원에서 풍무동 김포공원묘지 이전 사업과 노후화 된 상마리 공원묘지의 현대화, 재정비를 별개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묘지 인근에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서 도심 근처가 된 풍무동 김포공원묘지

그는 “대다수의 대곶면민들께서 공원묘지 이전과 관련된 걱정과 우려, 반대 입장을 주셨고 시에서도 이를 겸허히 받을 필요가 있다”며 “김포공원묘지의 상마리 이전은 백지화 하고 각각 별개의 계획을 세워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포시는 지난 8월 20일 김포공원, 풍무7·8지구 추진위원회와 풍무동 김포공원묘지 이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인근에 공동주택들이 들어서며 이전 민원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던 풍무동 도심 속의 김포공원묘지를 이장하고 주거단지로 개발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주민들은 국지도 84호선의 조기 개통과 대명~양곡간 지방도, 대곶IC 인근 간동사거리 도로의 조속한 확포장 사업을 요청했다.

정 시장은 “국지도 84호선이 하루라도 빨리 개통 되도록 조치할 것”이며 “2개 도로가 조기에 개통 돼 교통량을 분산하려면 경기도의 사업 우선순위에 들어야 한다 현재 그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