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연천군, 호밀대체 동계사료작물 트리티케일 수확 연시회

강동훈기자 승인 2022.05.15 02:05 의견 0

경기 연천군은 기후에 맞는 사료작물 자급모델 구축을 위해 오는 19일 연천읍 와초리에서 동계사료작물인 ‘트리티케일’ 현장실증시험 추진에 따른 수확 연시회를 개최한다.

수확 연시회는 연천군농업기술센터,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과 등 관계 기관과 지역 농업인 및 조사료 영농법인 등이 참석해 트리티케일 재배기술 및 사일리지 제조 연시를 통한 양질의 조사료 생산 활성화와 국내 조사료 자급률 향상을 목표로 개최한다.

트리티케일을 수확하는 모습. 연천군 제공

트리티케일은 호밀과 밀을 교잡해 육성한 것으로 가축이 좋아하는 밀의 품질과 추위에 잘 견디는 호밀의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10월 중순에 심어 이듬해 5월 초중에 수확한다.

주요 겨울철 사료작물인 이탈리안라이그라스, 호밀, 청보리와 비교하면 트리티케일은 조사료의 영양적 가치 척도인 조단백질함량과 가소화영양분이 높은 편이다.

변상수 연천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연천군은 겨울철 기온이 낮아 겨울에 호밀을 많이 재배했으나 호밀은 기호성이 낮은 단점이 있어 내한성과 기호성이 높은 트리티케일 재배로 가축생산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근 수입건초 가격 급등 및 수급 애로에 따라 농가 부담이 커져 국내 육성 조사료 재배 면적 확대로 사료 자급률 향상과 농가 경영비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