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이동환 고양시장, 답보상태 서울시 기피시설 문제 본격 나선다

“여론몰이식 비판, 피해는 고양시민 몫”
“오세훈 시장 만나 공동협의회 재운영 협상”

강동훈기자 승인 2022.08.03 22:01 의견 0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이 답보 상태에 놓여 있는 서울시 운영 기피시설문제의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시가 ‘난지물재생센터’ 하수시설에 대한 공원화 계획을 언론에 발표한 바 있다. 이 계획에는 서울시 5개 자치구(서대문·마포·영등포·종로·은평)의 음식폐기물처리시설에 대한 대책 등 주민요구사항이 미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 고양시 제공
이동환 고양시장이 서울 난지물재생센터를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고양시 제공

난지물재생센터에는 하수처리시설, 분뇨처리시설, 음식폐기물처리시설 등이 들어서 악취로 인한 주거환경 악화로 고양시민들에게 피해를 지속하고 있는 시설이다.

이에 이 시장은 “과거 고양시와 서울시가 수차례 협의를 해왔지만 서울시장 부재와 코로나 팬데믹의 장기화 등으로 2020년 11월 이후부터는 공동협의회가 운영되지 못했다”면서 “이 문제는 서울시와 협의해야만 해결할 수 있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서 주민 불편사항 개선 및 피해 회복을 위한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공동협의회 재운영, 확실한 대책마련, 도시계획 차원에서의 접근 등 고양시의 입장을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시장은 “난지물재생시설 뿐 아니라 주민들이 강력 반대하고 있는 서울시 음식물처리시설의 대책은 물론, 답보 상태에 있는 서울시 장사시설(승화원 및 벽제시립묘지) 현대화 및 개선 방안 등 서울시가 운영하는 고양시의 기피시설들에 대해서도 단순한 여론몰이식 비판보다는 실질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서울시와 적극적인 실무협의를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 시장은 당선인 신분으로 난지물재생센터를 방문했을 때에도 “이곳 시설들은 장기적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하고, 단기적으로는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면서 공원화와 지하화를 신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밝힌바 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창릉신도시 기업 이전 관련 국토부 계획과 마포구청장의 기업 이전부지 계획 백지화 성명에 대해 “시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여러 대안 검토 등을 국토부에 요청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