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연의 동행 13] 여자 없는 남자들

신아연 칼럼니스트 | shinayoun@daum.net | 입력 2019-04-15 07:01:06
  • 글자크기
  • -
  • +
  • 인쇄

 [플랫폼뉴스 신아연 칼럼니스트] 

     인문예술문화공간 블루더스트 공동 대표

 http://cafe.naver.com/bluedust

 

“울보 오십 축하하네. 앞으로 우는 날이 많아질 걸세.” “확실히 남자가 나이가 들면 감성 만땅이 되나 봅니다. 격정의 오십대가 될 듯합니다.”


지인의 페이스 북에 이런 글이 올랐다. 두 중년 남성의 대화가 사춘기 소녀의 감성보다 더 섬세하고 심상치 않다. 슬그머니 웃음이 나면서도 자기감정과 내면의 변화를 솔직하게 드러내는 두 남자가 친밀하고 정겹다.

 

 카를 구스타프 융이 말한 ‘아니마(남성 속의 여성성)’의 일면은 마음을 따스하게 한다. 반대 성이 가진 요소를 자연스럽게 표현하는 사람일수록 이성으로서도, 사람으로서도 더 매력이 있고 대하기가 편하다. 소위 마초가 거북하고 불편한 것은 과장된 남성성의 극단적 모습 때문이다. 여성 역시 히스테릭한 내숭의 가면을 벗고 ‘아니무스’라는 여성 속의 남성성을 편안히 받아들일 때 한 단계 성숙한다.

 
여성성과 남성성을 자기 안에서 통합한 사람은 아름답다. 남성다움을 알면서 여성다움을 유지하고, 흰 것을 알면서 검은 것을 인정하며, 영광을 알면서 오욕을 포용할 때, 즉 이것은 취하고 저것은 버리는 양극단에서 벗어나 이것과 저것을 함께 품을 때 존재는 보다 실상에 가까워진다.  

 

그러나 현실은 냉혹하다. 남자들의 이 같은 아름답고 바람직한 변화에 여자들은 매몰차다. 억압되어 있던 남편의 감성이 봄꽃 만개하듯 터져 나오건만 아내들은 받아주지 않는다. 받아주기는커녕 핀잔을 주기 일쑤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 제목처럼 이 시대 한국의 중년 남성들은 거의 ‘여자 없는 남자들’이다. 그러다 보니 ‘남자 없는 여자’인 나 같은 사람을 붙잡고 하염없는 서정시를 쏟아내고 난분분 흩날리는 벚꽃잎을 보며 끝없는 가슴앓이를 하게 되는 모양이다.

 

유영상 작가의 영상풍경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신아연 칼럼니스트
  • 신아연 / 온라인팀 칼럼니스트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필자 신아연 작가는 대구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21년간을 호주에서 지내다 2013년에 한국으로 돌아와 인문예술문화공간 블루더스트를 운영하고 있다. 자생한방병원에 '에세이 동의보감'과 '영혼의 혼밥'을 연재하며 소설가, 칼럼니스트, 강연자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생명소설 『강치의 바다』 심리치유소설 『사임당의 비밀편지』 인문 에세이 『내 안에 개있다』를 비롯, 『글 쓰는 여자, 밥 짓는 여자』 『아버지는 판사, 아들은 주방보조』 『심심한 천국 재밌는 지옥』 공저 『다섯 손가락』 『마르지 않는 붓』 『자식으로 산다는 것』 등이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