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에게 준다던 통신비···40대가 뿔났다

정기홍 기자 | jkhong4@naver.com | 입력 2020-09-22 11:49:03
  • 글자크기
  • -
  • +
  • 인쇄

여야가 22일 전국민에게 통신비를 지급하기로 한 당초 결정을 뒤집어 35~64세를 제외하고 선별 지급을 결정하자 이 구간 계층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이 날 국회에서 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포함된 ‘전국민 통신비'에서 5300억원을 삭감키로 했다. 이에 따라 ‘통신비 2만원’ 지급 대상이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한정됐다.


 

 

이 소식을 전한 기사들 댓글에는 “통신비 지원 목적이 비대면업무 증가 때문이라더니 경제 활동이 활발한40~60대는 왜 제외했나” “35~64세는 사람도 아니냐” "이젠 연령 갈라치기까지 하냐”는 투의 댓글이 잇따라 달리고 있다. 이 정권의 핵심 지지층 40대의 불만이 더 컸다. “40대는 맨날 혜택도 없고 세금만 내는 노예냐” “4050은 돈 안줘도 지지해주니 상관 없느냐”는 등의 반응이 많았다.

 

30~60대는 경제활동의 주축으로 세금도 가장 많이 내지만, 거꾸로 부채도 가장 많이 지고있는 세대이란 점이 동시에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해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40대 가구주의 부채는 1억 689만원, 50대 9321만원, 30대는 8915만원이었다. 따라서 이들 연령대의 상대적 박탈감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양당은 이 날 4차 추가경정예산안 협상에서 통신비 2만원 지급 연령대를 당초 전국민 지급에서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정했다. 민주당이 당초 정했던 전국민 지원에서 물러나면서 나머지 재원은 독감백신 무료접종 등에 투입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또 당초 제외됐던 중학생에게도 아동특별돌봄비를 주기로 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협상과 관련 "통신비 예산을 줄이자는 국민의힘 요구안을 받아들여 합의했다"고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통신비 5300억원을 삭감하기로 했다"며 "아동특별돌봄비는 중학생까지 확대하며 15만원을 지급하기로 정리했다"고 말했다. [플랫폼뉴스 정기홍 기자] 

 

※ 통신비 2만원 지원안과 언쟁을 보면서, 그 옛날 선거철만 되면 "어느 당의 면 총책이 줬다"고 알려졌던 고무신이 떠올랐습니다. 이른바 '막걸리·고무신 표'라 했던 그 시절의 얘기입니다.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칼럼

+

많이본 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