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지역화폐 '현금깡' 적발해 수사의뢰

강동훈 기자 | zx3336@naver.com | 입력 2021-03-05 17:28:44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역화폐를 할인해 현금으로 바꾸는 이른바 '현금깡'을 하려던 일당이 붙잡혔다.

 

지역화폐의 '현금깡'은 오래 전부터 문제가 돼왔던 사안이다. 최근에도 조직폭력배, 학생 등 1000여명이 동원된 전국적인 ‘현금깡’ 범죄가 적발됐었다.

 

경기 김포시는 5일 지역화폐인 ‘김포페이’의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을 가동해 ‘현금깡’ 부정거래를 적발하고 사법조치했다고 밝혔다.


김포시 지역화폐인 김포페이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돼 유통 과정이 모두 자동 분산저장되고 이용자의 이상 거래 패턴도 실시간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김포시와 KT가 선제적으로 대처했고, 경기남부경찰청의 신속한 수사로 부정거래를 차단했다.

 

 

김포시는 앞서 부정유통 단속 강화를 위해 지난 2019년 말 KT에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 개발을 요청하고 지난해 4월부터 김포페이에 관련 기술을 적용해 왔다. 분산저장 방식으로 네트워크에 유통 과정이 기록되고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지역화폐 유령가맹점 허위등록과 허위결제 등 지역화폐를 부정유통할 경우 형사처벌과 별도로 지역사랑상품권법과 보조금관리법에 따라 과태료 처분은 물론 부정수령액의 5배가 추징된다.


김포시 관계자는 “김포페이는 모든 거래 내용의 분산저장으로 데이터의 위·변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부정사용할 경우 반드시 적발된다”며 “김포페이의 투명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된 만큼 소상공인 지원과 소비 활성화를 위해 더욱 더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