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도동·초전지구 신도심 개발 어떻게 추진되나

종축장·농기원 부지 경남도 지방재정 투자심사 받아
민간 조합도 도동·초전지구 개발사업 행정절차 진행
정기홍 기자 | jkhong4@naver.com | 입력 2020-11-21 19:01:28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남 진주의 마지막 공영개발 사업인 '초전 신도심 개발사업'(1, 2단계)이 속도를 붙이고 있다.


21일 경남도에 따르면 공영개발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에서 통과됐고, 사업추진이 빠른 1단계 사업은 경남도 지방재정 투자심사도 끝냈다.

 

초전 신도심 개발사업은 ▲ 옛 종축장 부지 6만 7853㎡를 내년에 시작해 2025년까지 끝내는 1단계 사업 ▲ 농업기술원 부지 34만 7447㎡를 2026년부터 2029년까지 개발하는 2단계 사업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 경남 진주 초전 심도심 개발지인 농업기술원과 옛 종축장 부지.  


앞서 경남도는 지난 2014년 8월 경남개발공사와 ‘초전 신도심 개발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1단계 사업대상지인 옛 종축장 부지를 현물로 출자해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받았다.


경남개발공사는 사업 시행자로서 내년 5월을 목표로 초전 신도심 전체 사업에 대한 기본구상(개발 계획) 용역을 추진 중이다. 


용역 결과에 따라 다소 변경은 있겠지만 1단계 사업 구역 지정 및 실시 계획을 내년 5월부터 2022년 5월까지 수립하고, 이어 2022년 6월 착공에 들어가 2024년 7월 끝낼 계획이다. 조성된 부지는 기관 또는 일반을 대상으로 분양할 계획이다.


1단계 사업으로 조성하는 업무지구에는 공공기관은 물론 일반 업종과 상가, 오피스텔도 분양한다. 경남도는 개인이 분양받아 짓어 파는 오피스텔 등 선호 종목의 편중과 난립이 우려되지만 사업시행자인 경남개발공사와 협의해 풀어갈 방침이다.


문제는 농업기술원 이전과 연계된 2단계 사업이다. 진주시의 기존 상권과 민간사업 영역의 중복 등 이해 충돌 우려가 있다.

 

▲ 경남도 농업기술원 전경.

이전의 경남혁신도시 사례에서도 비슷하게 드러났다. 충무공동 혁신도시에 상가들이 입주하면서 구도심의 상권 일부가 공동화 현상을 보였다. 도시 전체 인구는 늘어나지 않은데 신도시 상권이 형성되면 구도심 상가가 신도시로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생겨났다.


또다른 고민은 인근인 농업기술원~하대동 탑마트 간에 (가칭)도동도시개발사업조합과 (가칭)초전1지구도시개발사업조합이 도시개발을 계획하고 행정 절차를 밝고 있다. 경남도의 구역 지정과 개발계획 승인, 시행자 지정, 실시계획 인가 등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도동도시개발사업조합은 동명중·고교를 중심으로 한 초전동 549 일대 56만 7080㎡(도동지구)를, 초전1지구도시개발사업조합은 초전동 382 일대 41만 4509㎡(초전남부1지구)를 환지 방식으로 민간 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들은 7000가구의 아파트와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경남도의 2단계 사업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농업기술원 부지에 아파트와 상가가 들어 설 수 있도록 용도(지구지정)를 지정하면 분양 어려움은 없다. 하지만 기존 상권과 연접지역 주택건설 민간사업자(조합)와의 충돌을 피할 수 없다.


경남도는 2단계 사업은 기간이 많이 남아 있어 많은 변수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우선 1단계 사업에 집중할 방침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초전 신도심 1·2단계 개발사업은 진주 시내에서 진행하는 마지막 공영개발이기에 대곡, 집현 등 외곽으로의 확장 가능성과 시내의 재개발 상황을 염두에 두고 추진할 것”이라며 “공영개발을 하면서 쉽다고 민간 영역을 잠식하면 안되고, 서부경남 거점 신도시 조성이라는 방침 아래 사업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