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신발융합허브센터 개소 1년여 만에 꽉 찼다

신발산업 원스톱 산업스트림 구축 지원 본격 시동
강동훈 기자 | zx3336@naver.com | 입력 2021-03-02 20:58:50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산시는 2일 첨단신발융합허브센터에 27개 기업이 입주해 100% 입주율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허브센터는 부산시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국·시비 430억을 들여 지난 2019년 7월 사상구 감전동에 문을 연 도심형 첨단산업시설이며, ▲ 휠라(FILA), K2, 코오롱인더스트리, 화승인더스트리 등 대형 신발기업 ▲ 대영섬유, 아트프린텍 등 다양한 신발 관련 소재부품기업 ▲ 포즈간츠, 먼슬리슈즈 등 온라인 플랫폼 유통기반의 소자본 창업기업들이 입주해 도심내 아파트형 공장 형태로 집적돼 있다.
 

▲ 첨단신발융합허브센터 전경.


부산시는 지난해까지 집적지 기반구축 등 하드웨어에 매진했다면 올해부터는 특화된 집적지 내 입주기업 지원사업을 기획·설계하는 등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했다. 기존의 단순 물리적으로 집적화된 인프라시설에서 보다 고도화된 원스톱 산업스트림을 구축해 ▲ 신발 R&D ▲ 완제품 제조 ▲ 원부자재 ▲ 기계설비 ▲ 창업 육성 ▲ 물류유통까지 아우르는 '도심형 첨단산업 신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허브센터 내 개별 기업들의 물류비 절감과 물류 운영 편의를 위해 ‘공동물류 운영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는 외부 택배물류회사들과의 집적지 공동물류처리 방식으로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단가계약이 가능하고 물류비 또한 일정부분 지원해 주는 것이다.

또 협업 마일리지 제도를 운영해 집적지 내 상생·협력하는 기업들 간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집적지 내 혁신 창업기업이 신발 디자인을 개발하고 같은 집적지 내 제조업체가 위탁생산을 하도록 유도해 집적화 시너지를 끌어올리겠다는 의도다.
 

기술경영 사업화 지원으로는 국가·지자체 R&D 기획지원부터 특허 출원 등 지식재산권 확보를 지원하고, 입주기업 협의회를 구성해 허브센터 신발인의 밤 개최, 센터 네이밍 공모 등 다양한 문화 행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역외기업을 포함해 입주율이 100% 완료됨에 따라 이제 허브센터는 비전인 원스톱 산업스트림 구축을 완성하려고 한다"면서 "공동물류비 절감, 집적화 시너지 고도화, 기술경영 사업화 지원 등 향후 도심형 첨단산업 신모델로서 신발도시 부산의 재도약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브센터는 (재)부산경제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에서 위탁운영하고 있으며, 신발산업에 전문화된 신발센터 기술지원팀 인력들이 상주해 원스톱 산업스트림 구축 지원사업을 수행한다. 허브센터는 입주기업뿐만 아니라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공간으로, 홈페이지(www.hub.shoenet.org) 또는 전화(051-317-8501)로 문의하면 된다.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