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출생축하금 첫째 300만원, 둘째 이상 500만원

강동훈 승인 2021.09.19 16:22 의견 0

경기 안산시가 내년부터 기존에 시가 지급하던 출생축하금에 정부가 신설하는 ‘첫 만남 이용권’을 얹어 첫째 아이는 300만원, 둘째 이상은 500만원을 지급한다.


보건복지부는 내년부터 출생아 1인당 육아용품 등 구매에 사용할 수 있는 200만원의 바우처를 지원하는 첫 만남 이용권 사업을 시작한다.

 

 
정부 차원에서 출생장려금을 지원키로 하면서 일부 시·군에선 기존 자체 지급하던 출산장려금을 조정하는 사례도 있지만 안산시는 기존 출생축하금을 변동 없이 전액 지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내년 첫째 아이를 출생한 가정은 출생축하금으로 시가 지급하는 현금 100만원과 첫 만남 이용권 200만원이 바우처로 제공된다. 둘째 이상은 출생축하금 300만 원과 첫 만남 이용권 등 모두 5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올해 들어 이달까지 시는 출생아 2800명에게 출생축하금 54억 4200만 원을 지급했다. 정부는 또 내년 출생아에게 24개월간 현재 최대 20만원인 가정양육수당 대신 30만원으로 늘어난 영아수당을 지급한다.


안산시는 내년에도 출산장려정책을 확대한다. 더 많은 양육가정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다자녀 가정 기준을 기존 3자녀에서 2자녀로 변경하기 위한 행정 절차를 밟고 있고, 임산부와 신생아를 위한 ‘품안愛 상해 안심보험’은 지급 범위를 내국인에서 외국인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다자녀 가정을 대상으로 공공시설 이용료를 감면해주는 ‘행복플러스카드’를 지급하고 있으며, 다자녀 영유아 양육비 및 학자금도 지원하고 있다.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