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6·1 지방선거] 경기지사 당락 강용석이 쥐었다…김동연 42.4% 김은혜 41.8% 강용석 5.1%

강동훈기자 승인 2022.05.13 19:56 의견 0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오차범위 내 초박빙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 의뢰로 지난 10~11일 이틀간 경기도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802명을 대상으로 경기도지사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를 조사한 결과, 김동연 후보와 김은혜 후보가 각각 42.4%, 41.8%로 나타났다. 신뢰수준은 95%로 오차 범위는 ±3.5%포인트다.

강용석 무소속 후보가 5.1%를 받았다. 기타 인물 1.7%, '지지 후보 없다' 5.6%, '잘 모르겠다' 3.3%로 집계됐다. 강 후보의 지지율이 김동연-김은혜 후보의 지지율 격차보다 작아 김은혜-강용석 단일화 여부가 변수로 떠올랐다.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열린 '6·1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무소속 강용석 후보가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령대별로는 김동연 후보가 30대, 40대, 50대에서, 김은혜 후보는 60대 이상에서 우세를 보였다. 세부적으로 ▲20대(만18~29세) 김동연 38.7% 김은혜 38.2% ▲30대 김동연 50.5% 김은혜 28.2% ▲40대 김동연 49.6% 김은혜 35.0% ▲50대 김동연 51.6% 김은혜 36.8% ▲60대 이상 김동연 27.2% 김은혜 62.2%로 나타났다.

경기도 4개 권역별로는 남부권, 서남권, 북부권에서는 김동연 후보가, 동부권에서는 김은혜 후보가 강세를 보였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의 86.1%가 김동연 후보를, 국민의힘 지지층의 84.9%가 김은혜 후보를 지지했다. 또 여성 응답자 47.9%가 김동연 후보를 지지했고, 김은혜 후보 지지율은 35.5%로 집계됐다. 반면 남성 응답자의 경우 48.1%가 김은혜 후보를 지지했고, 김동연 후보는 36.9%로 나타났다.

자신을 '중도적' 성향이라고 답한 응답자들은 김동연 후보 45.5%, 김은혜 후보 41.0%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100% 무선전화 ARS 방식으로 실시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