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 관광시설·기념품 판매소 이용하면 시장 상품권 준다

수원시, 10월 30일까지 ‘2021 전통시장 가는 달’2차 이벤트
강동훈 기자 | zx3336@naver.com | 입력 2021-09-13 19:27:47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는 10월 30일까지 수원화성 화성행궁 야간 개장, 화성어차, 자전거 택시(행카), 화성행궁 내 기념품 판매소를 이용한 관광객은 수원남문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5000원권 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수원시는 지난 6~7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진행해 호응을 얻었던 ‘2021 전통시장 가는 달’ 이벤트를 10월 30일까지 한 번 더 연다.

 

 

한국관광공사의 ‘전통시장 가는 달, 동행 캠페인 사업’에 수원남문시장이 선정돼 진행하는 이번 이벤트의 목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침체한 지역경제와 관광을 활성화하는 것이다.

한국관광공사는 1차 이벤트를 진행됐던 14개 지자체 중 상품권 회수율이 높았던 3개 지자체에 인센티브로 2차 이벤트를 지원하기로 했다. 수원남문시장의 상품권 회수율은 71%였다.

1차 이벤트 때는 관광상품을 이용한 후 SNS에 인증을 해야 했지만, 2차 이벤트 기간에는 SNS 인증 없이도 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상품권은 영동시장, 지동시장, 팔달문시장, 못골종합시장, 미나리광시장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총 2000매를 선착순 지급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지난 6~7월 진행한 1차 이벤트에서 상품권을 받은 관광객들이 전통시장을 많이 찾아주셔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매출 증가에 큰 도움이 됐다”며 “2차 이벤트에도 많은 관광객이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칼럼·분석

+

많이 본 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