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판매 100만병, 매출 100억원 돌파'···원소주 스피릿, 주로 판도 바꿨다

GS25 동기간 증류 소주 매출 13배↑
소주 브랜드 3강 체제로 재편
구매 고객 MZ세대가 70.5%

연말까지 300만병, 300억원 달성 기대

강하늘기자 승인 2022.09.15 15:00 의견 0

원소주 스피릿이 주류 역사를 새로 쓰며 대한민국 ‘술’ 판을 흔들고 있다.

GS25가 지난 7월 12일 선보인 원소주 스피릿이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기준, 누적 판매량 100만병,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출시 직후 두달여간 입고 물량이 당일 완판되는 오픈런 행렬을 이어오며 단기간 쌓아 올린 금자탑이다.

GS리테일 제공

원소주 스피릿의 기록적인 팔림세에 힘입어 7~8월 GS25의 증류식 소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배(1281%) 신장했다.

같은 기간 전체 소주 매출에서 2% 남짓했던 증류식 소주 매출 비중은 무려 25.2%까지 급증하며 오랜 기간 참이슬, 처음처럼 상품으로 양분됐던 편의점 소주 지형도는 원소주 스피릿이 포함된 3강 체제로 재편됐다.

출시 이후 전체 주류 상품 매출 1위 자리를 수성하고 있는 원소주 스피릿 열풍의 중심엔 MZ세대가 있다.

GS25에서 원소주 스피릿을 구매한 고객의 주요 연령대는 30대 37.4%, 20대 33.1% 등으로 2030세대 비중이 70.5%를 차지했다.

원소주 스피릿을 구매한 10명의 고객 중 7명 이상이 MZ세대란 의미다.

GS25는 2030 고객을 다수 보유한 편의점을 통해 원소주 스피릿을 출시한 전략이 과거 4050세대 중심이었던 증류식 소주 음용 문화를 MZ세대로 크게 확장시키는데 기폭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지속 상승하는 수요에 맞춰 GS25는 추석을 기점으로 '원소주 스피릿' 공급 물량을 두배로 확대했다. 생산 라인을 총 동원해 매장 당 주 3회, 총 6병씩(1회 2병씩) 공급됐던 물량을 매장 당 총 12병으로 늘린 것이다.

오픈런 추세가 지속 이어지고 있고, 공급 물량도 지속 확대되는 점을 고려할 시 GS25는 원소주 스피릿이 올해 연말까지 누적 판매량 300만병, 매출액 300억원의 신기록을 작성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원소주 스피릿은 박재범 대표가 이끄는 원스피리츠의 두번째 증류식 소주다. GS리테일은 원스피리츠와 손잡고 GS25, GS더프레시 등을 통해 원소주 스피릿을 단독 운영하고 있다. 가격은 1만2900원이다.

한구종 GS리테일 음용기획팀 MD는 “컬처리테일이란 대의로 뭉친 GS리테일과 원스피리츠가 대한민국 증류식 소주의 신기원을 만들어 가고 있다는 점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대한민국 주류 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양사의 긴밀한 협업은 지속 이어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