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재보선 참패 책임 총사퇴

내주 원내대표 경선, 전대까지 관리형 비대위
강동훈 기자 | zx3336@naver.com | 입력 2021-04-08 13:16:53
  • 글자크기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은 8일 의원총회를 열고 당 지도부가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했다.

  

▲ 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대가 8일 "지도부 총사퇴"를 밝히고 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의총 진행 도중 페이스북에서 "최고위원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오늘부로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의총에서는 통렬한 자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분출한 가운데 지도부가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참석 의원들이 전했다.


최고위는 9명이지만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달 물러나면서 현재 8명이다.


김태년 원내대표, 김종민 염태영 노웅래 신동근 양향자 박성민 박홍배 최고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선출직 최고위원 임기는 내년 8월 말까지이지만 이번 결정으로 임기를 1년 4개월 남기고 일괄 퇴진했다.


당연직 최고위원인 김 원내대표는 새 원내대표 선출 전까지, 지명직인 박성민 박홍배 최고위원은 내달 새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가 원래 임기다.

 
지도부가 물러난 이후에는 원내대표 경선을 앞당겨 다음주 정도에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고 5·9 전당대회까지 관리형 비대위를 꾸리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당 관계자는 "다음달 중순 예정됐던 원내대표 경선을 이달 16일 정도로 앞당기고 새 원내대표가 전대까지 당을 이끌면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대선 전초전'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에 참패하면서 당장 정권재창출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당 지도부 교체뿐 아니라 정책 기조 전반을 재정비하지 않으면 내년 3월 대선은 물론 6월 지방선거도 어렵다는 위기의식이 팽배하다.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칼럼·분석

+

많이 본 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