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도심' 성남시의료원 옆 문화·의료시설 ‘성남아트리움’ 확정

강동훈 기자 | zx3336@naver.com | 입력 2021-09-09 13:36:15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기 성남시는 내년 3월 개관을 목표로 수정구 태평2동 성남시의료원 옆에 건립 중인 문화·의료시설 명칭을 ‘성남아트리움’으로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 성남아트리움 조감도

시는 지난 3~4월 예술단체와 시민을 대상으로 명칭을 공모한 뒤 후보에 오른 5개 명칭 안을 놓고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선호도 조사를 해 이 같이 결정했다.

 

아트리움은 고대 로마시대 주택의 중앙정원을 말한다. 여기에 지역명을 붙인 성남아트리움은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창의적인 문화예술공간’을 의미한다.


이 명칭이 붙여지는 문화·의료시설은 옛 성남시민회관 자리에 연면적 2만 3989㎡,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오는 12월 건립된다.


최첨단 무대 시스템을 갖춘 644석의 공연장, 200석 규모의 다목적 강당, 예술단체 연습실, 지역주민 문화예술공간 등이 들어선다.


성남시의료원과 연계한 행동발달증진센터, 한의과, 신경외과 등의 의료시설도 들어선다. 

 

오는 2015년부터 건립 추진해 완공 시점까지 투입되는 사업비는 724억원이다. 

 

성남시는 개관 전인 내년 1~2월 성남아트리움 공연장을 시범 운영한다. 

 

성남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성남아트리움은 시민과 지역 예술인의 문화공간으로 활용되던 옛 성남시민회관의 역할을 강화해 원도심의 대표 공연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저작권자ⓒ 플랫폼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칼럼·분석

+

많이 본 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