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전 통일장관 "김정은, 절대 군주와 기업 CEO 자질 겸비"

제주포럼서 주장 "집권 초기보다 권력 상당히 안정"

정기홍 승인 2021.06.26 15:07 의견 0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리더십은 절대 왕조 국가의 군주 특성과 현대 기업 CEO(최고 경영자)의 자질을 겸비했다"고 평가했다.


이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제주에서 열린 16회 제주포럼 '북한에 대한 이해: 정치, 경제, 그리고 사회' 세션에서 이 같이 말했다.

 

▲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그는 "집권 초기에 비하면 김 위원장의 권력은 상당히 안정돼 있다"면서 "고난의 행군을 겪으면서도 살아남았던 김정일 정권과 비교해도 더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정권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 운영방식도 과거 군사 국가에서 당과 내각이 주도하는 정상 국가로 이미 이행됐다"면서 "주민 지지도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분석했다.


물리적 통제나 개인 숭배가 남아있기는 하지만 선대보다는 인민의 생활 안정을 중시하며 실용주의와 개혁을 추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좌장을 맡은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은 김 위원장이 실용주의적인 접근을 시도함에도 경제문제나 남북관계, 북미관계 모두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이사장은 "실용주의적인 지도자라면 남쪽과 대화도 하고 관계 개선도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것을 보면 아직도 '고집스러운 지도자'라는 평가가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전 장관은 "북한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하지 않고, 남북관계에서 물리적 충돌을 하지 않고 자제하면서 미국에서 아무것도 얻은 것이 없는데도 이를 유지하고 있는 것은 김정은이 얼마나 실용주의적인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이 정도는 돼야 개혁이고 실용주의라고 볼 수 있다'고 하는 절대적인 기준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눈에는 부족할 수 있지만, 북한에 대해 지속해서 관심을 가진 관점에서는 이미 변화가 불가역적인 수준에 도달해 있다"고 덧붙였다.


과거 북한 정보를 다룬 경험이 있는 로버트 칼린 전 국무부 정보조사국 동북아국 국장은 패널로 참석해 북한에 대한 오해가 대북 협상을 방해하는 경우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스테레오타입이 워싱턴에 많이 퍼져있는데 이것이 협상을 방해할 수 있다"면서 "협상의 성공과 합의 이행을 위해서는 '북한이 절대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플랫폼뉴스 정기홍 기자]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