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에 '판교' 만들자…고양일산테크노밸리 하반기 착공

메디컬‧바이오 산업, 미디어‧콘텐츠융합 산업 겨냥
하반기 착공 고양일산테크노밸리 4차산업 밸리화

강동훈 승인 2021.04.28 12:22 | 최종 수정 2022.01.05 15:42 의견 0

경기북부 지역의 신성장 거점이 될 경기 고양시의 고양일산테크노밸리가 올 하반기에 착공된다.

고양일산테크노밸리는 축구장 120개 규모 부지에 1900여개 기업과 5만 2천개 일자리를 확보해 고양이 자족도시로 발돋움하는 교두보를 만들려는 프로젝트다.

그동안 발표 후 장기 정체를 겪었으나 지난해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며 사실상 모든 행정절차를 끝내고 올 하반기 착공이 확정됐다.

▲ 고양일산테크노밸리 조감도. 고양시 제공
▲ 고양일산테크노밸리 현황도. 고양시 제공

더불어 고양일산테크노밸리의 성공을 위한 테크노밸리유치팀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이곳을 알짜기업으로 꽉 채워 경기북부의 미래성장과 균형발전의 전진기지로 만드는 것이 팀의 목표다.

이번주는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와 업무 협약을 했다. 협회는 고양시 메디컬·바이오 클러스터 조성과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폭 지원을 약속했다.

지난주에는 국립암센터 등 고양시의 6개 대형 병원과 실무 협의를 가졌다. 주력 산업인 메디컬·바이오 분야의 투자유치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대형 병원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현실적인 자문을 구했다.

지난달엔 서울 마곡지구와 판교 테크노밸리 출장을 다녀왔다. 비싼 임대료와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마곡 지구, 산학연 협력과 주차장이 부족해 입주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다는 판교테크노밸리를 둘러보며, 일산테크노밸리의 미래를 구상했다.

고양시는 지난해 메디컬·바이오, 미디어·콘텐츠 융복합 산업을 고양일산테크노밸리 주력 산업으로 육성하기로 결정했다.

고양시에는 국립암센터, 동국대병원 등 6개 대형 병원이 밀집해 의료 인프라가 풍부하다.

미디어 인프라도 탄탄하다.

MBC·SBS·JTBC 등 방송국과 CJ E&M 제작센터는 물론 고양아쿠아특수촬영스튜디오 등이 위치한다.

2~3년 내에 고양영상문화단지, 경기고양방송영상밸리, CJ라이브시티, IP융복합콘텐츠클러스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고양일산테크노밸리와 강한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고양일산테크노밸리가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계획승인을 받으면서 기업 유치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고양시는 우선 투자 유치 전략, 타겟 기업 발굴, 기업유치 마케팅 전략을 담은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전략수립 용역’을 지난해 12월부터 추진, 올 10월 마무리할 예정이다.

일산테크노밸리 내 투자 기업에 인센티브를 주기 위해 총 775억원의 투자유치기금을 조성했고 성장 가능성 있는 중소·벤처·스타트업을 집중 발굴하고 투자하기 위해 시비 20억원을 출자, 고양시 1호 고양벤처펀드를 만들었다.

특히 잠재적 성장 기업과 투자자와의 적극적인 만남을 위해 투자유치활동인 IR-DAY 개최를 추진하고 지난해 11월 일산서구에 고양 IR-Room(투자회의실)을 개소했다. 고양 기업이 투자자들과 만날 수 있도록 시가 나서 만남의 장을 마련한 것으로 이런 노하우가 쌓여 테크노밸리 기업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고양시는 기업유치의 가시적 성과를 내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오는 10월 마무리되는 기업유치 전략을 바탕으로 타겟 기업리스트를 정비하고 투자의향 기업을 발굴하는 게 우선 과제다. 이후 전략적 협상을 통해 양질의 우수 기업을 유치, 기업 생태계가 자생적으로 확장되고 뻗어나가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또 기업 유치 민관협의체를 적극 운용할 계획이다.

국립암센터, 동국대병원, 일산병원, 명지병원, 백병원, 차병원 등 지역 내 6개 대형 병원과 영화·방송·웹툰 업계 등으로 구성된 방송협의체, 회계법인 등 관련 기관과 네트워크를 다지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제도 개선에도 나선다. 민관실무협의체와 기업들이 제기한 요구 사항을 바탕으로 법률을 검토해 제도를 개선하고 고양시만의 차별화된 인센티브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 기업의 니즈를 파악하고 실시간 대응할 공공지원센터를 일산테크노밸리에 건립한다. 1200억원의 예산을 들여 연면적 4만 2568㎡에 15층 규모로 2024년 준공이 목표다. R&D 지원기관, 입주지원 및 창업지원 공간,메이커스페이스, 네트워킹 공간 등 기업의 성장을 A부터 Z까지 돕는 원스톱 공간으로 꾸밀 계획이다.

기업 유치 전방위 홍보 활동도 계속한다.

홍보 홈페이지를 개설했고(www.ilsantechnovalley.or.kr) 온라인 사업설명회, 찾아가는 설명회, 방송영상 콘텐츠 융복합 컨퍼런스, ICW World 등 국내외 유수의 박람회와 컨퍼런스에 참여해 고양일산테크노밸리를 적극 알릴 예정이다. [플랫폼뉴스 강동훈 기자]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