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달 중순 TBS 감사 착수···김어준 출연료도 보나

TBS 재단독립 후 첫 기관 감사

강하늘기자 승인 2022.02.02 13:49 | 최종 수정 2022.02.03 10:28 의견 0

서울시가 이달 중순 TBS(교통방송)에 대한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번 감사는 TBS가 2년 전 독립법인(재단)으로 출범한 뒤 처음 진행되는 기관운영감사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근 "이달 중순경 TBS에 대한 기관운영감사에 들어갈 예정이고 인사, 채용, 예산 등 운영 전반을 다 들여다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감사는 특정감사가 아니라 3년마다 하는 통상적인 종합 감사"라며 "2019년에 감사를 하고 감사 시기가 돌아와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예비감사와 본감사를 하는데 통상 한 달 정도 걸린다"고 덧붙였다.

TBS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진행자 김어준 씨의 출연금도 감사 대상이 될지 주목된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줄곧 정치적 편향성 논란의 중심에 서왔다.

서울시 관계자는 "프로그램 편성은 방송법에 따라 감사 대상이 아니다"며 "계약 관련 사안이라면 (출연료가) 적정한지 등 계약은 들여다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세훈 시장은 지난해 10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대해 "여러 가지 구상을 가다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어 지난달 17일 페이스북 글에서는 "TBS는 당초 교통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설립됐다"며 "특정 프로그램은 계속 공정성 논란을 야기해왔고 급기야 개인 방송이냐는 비아냥까지 듣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1990년 서울시 산하 교통방송본부로 출발한 TBS는 2020년 2월 별도 재단인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를 만들어 서울시에서 독립했다. 하지만 예산의 70% 이상(지난해 기준)을 서울시 출연금에 의지해 재정적으로는 완전히 독립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시의 TBS 출연금은 2016년 423억원에서 2017년 310억원으로 줄어든 뒤 2018년 316억원, 2019년 357억원, 2020년 388억원, 2021년 375억원이 각각 책정됐다.

올해 서울시의 TBS 출연금은 지난달 31일 시의회에서 320억원으로 확정됐다. 서울시가 당초 삭감했던 123억원 중 약 68억원이 복원돼 전년 대비 삭감 규모가 약 55억원으로 줄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