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With 코로나] 김부겸 총리 "백신 추가접종 60대 이상 4개월, 50대 5개월로 단축"

강하늘기자 승인 2021.11.17 10:40 | 최종 수정 2021.12.10 07:26 의견 0

김부겸 부총리는 17일 "돌파감염을 막기 위한 '추가접종'이 시급하다"며 "추가접종 간격을 60세 이상 고령층과 요양병원 입원환자, 요양시설 입소자는 기본접종 완료 후 4개월, 50대 연령층 등은 5개월로 각각 단축해 조기에 추가접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연말까지 추가접종을 받는 국민이 총 1378만명 가량"이라며 "당초 계획했던 인원의 2배를 훨씬 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3주째를 맞으면서 백신접종 효과가 떨어진 고령자, 예방접종률이 낮은 아동·청소년층 확진자 비중이 절반을 넘었다.

김 총리는 "위중증 환자가 500명을 넘고 있어 코로나에 취약한 어르신들 안전을 지켜내기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며 "60대 이상 고령층은 확진률이 한 달 전에 비해 2배 이상 높아진데다 위중증 환자의 82%, 사망자의 97% 가량을 차지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중환자 병상도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김 총리는 "전국적인 병상 가동률은 아직 여력이 있지만 수도권만 놓고 보면 하루하루 버텨내기가 벅찬 수준"이라며 "중수본은 행정명령을 발동해 확보 중인 추가병상이 최대한 빨리 준비될 수 있도록 의료기관별 진행상황을 매일매일 점검하고 독려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사용 중인 중환자 병상 수가 실제 위중증환자 규모에 비해 과다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현장상황에 따라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의학적 판단을 최우선으로 환자 상태에 맞게 병상이 배정되고 상태 호전에 따른 전원 조치도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 점검하고 보완해 달라"고 말했다.

노조 등 국민의 적극적인 예약 참여와 협조도 요청했다.

김 총리는 "정부의 거듭된 집회 자제 요청에도 민주노총은 지난 토요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했다. 주최 측은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공언했지만 정작 당일 현장에서는 곳곳에서 방역수칙이 무너져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집회는 그 특성상 역학조사가 쉽지 않고,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참석자를 통해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을 이미 경험한 바 있다"며 "방역은 우리 모두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요구되는 최소한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다음주 토요일에는 공공운수노조가 총궐기 대회를, 화물연대와 철도노조 등도 이달에 파업과 연계한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