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특혜의혹 성남시장실 뒷북 압색···수사 한 달여 만에

15일 첫 압색 후 5번째만에 시장·비서실 포함

강동훈기자 승인 2021.10.21 15:13 | 최종 수정 2021.10.21 15:15 의견 0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성남시장실과 비서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검사·수사관 20여명을 투입해 성남시장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관련 자료들을 확보했다.

성남시청 전경. 성남시 제공

성남시의 압수수색은 지난 15일 시작해 이번이 다섯번째로, 시장실이 포함된 건 처음이다.

검찰은 앞서 15일 성남시청에 대해 11시간 가량 압수수색을 실시했었다.

검찰은 당시 성남시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을 상대로 대장동 사업 당시 인·허가 관련 자료, 문화재 사업 관련 협의가 오간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어 18일부터 이날까지 4일 연속 정보통신과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여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해왔다.

저작권자 ⓒ 플랫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